백운호수 카페 흙과나무, 경치 좋은 힐링카페

Posted by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7.09.27 23:30 일상이야기/맛집과 먹거리이야기

의왕 백운호수 근처에는 맛집도 많고, 카페도 많습니다. 그래서, 주말 나들이로 많이 가기도 하고, 데이트 장소로 이용하기도 합니다. 아버지 생신과 막내 여동생 생일이 같은 날이어서 더 색달랐던 날. 행여나 자리가 없을까 식사를 마치고 선발대를 먼저 보냈습니다. 

<백운호수 카페 흙과나무, 경치 좋은 힐링카페>

백운호수 카페 흙과나무

열두대문 한정식에서 식사를 마치고 바로 흙과 나무 카페로 이동했습니다. 많은 분들이 백운호수 카페 중 최고라고 하는 곳이기에 자리가 없을까 걱정했지만, 꽤 넓기도 하고 자리도 많아 후발대는 여유롭게 움직였네요.

- 열두대문 한정식 식사 후기


주차장이 대단히 넓지는 않지만, 별도로 관리하시는 분이 있어 불편함은 없었습니다. 낮시간이 저물어가고 이제 어둠이 깔리려고 준비 중이었네요. 조명을 모두 켜 놓으니 은은한 분위기가 참 멋스럽습니다. 

카페 내부

흙과나무 카페

멋진 풍경과 함께하기 위해 위로 올라갔는지라 아래쪽에 위치한 주방쪽은 충분히 살펴보지는 못했네요. 나이가 지긋하신 사장님께서 사람 좋은 미소와 표정으로 손님을 맞이하고 계셨습니다. 인상이 너무 좋으시더군요. 이 카페를 찾게 된 또 다른 이유가 있다면 바로 카페 운영에 대한 사장님의 마인드 때문입니다. 

- 1인 1음료를 기본으로 합니다. 

- 초등학생까지는 아이스크림을 무료로 제공합니다. 

- 만약 별도 주문을 하게 된다면 음료 50%, 빙수 30% 할인해줍니다. 

- 65세 이상 부모님을 모시고 온 경우 부모님 한 분의 메뉴를 무료로 제공합니다. 

- 7개월 이상 임산부에게 음료를 무료로 제공합니다. 

어떤가요? 이런 카페가 또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애석하게도 우리 가족에게 해당되는 항목은 없지만, 이 마음이 너무 따뜻해서 그것만으로도 호감이 갑니다. 

백운호수 풍경

백운호수 카페 추천

꽤나 넓었고, 1층, 2층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문을 활짝 열어놓아 시원한 가을바람이 춥지도 덥지도 않게 불고 있었네요. 추위 타는 분이라면 따뜻한 담요 챙기면 되겠습니다. 

카페 테라스

테라스에 나가 백운호수를 바라봅니다. 아름답네요. 조용하고, 운치 있고... 딱 제가 좋아하는 풍경입니다. 시끌시끌하지 않은 게 너무 좋더군요. 테라스 한쪽에는 이미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손님들이 있었습니다. 평소 개방하지 않는 것 같지만, 양해를 구하고 옥상으로 자리를 잡았습니다. 

백운호수 그리고 카페

의왕 백운호수 풍경

옥상으로 올라가니 더 잘 보이는 주변 풍경들. 이런 곳에 별장 하나 지어놓고 자주 내려가 조용히 사색의 시간도 가지고, 차도 마시면서 시간을 보내고 싶네요.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책도 읽고 싶고요. ^^

하늘

카페 풍경, 예쁜 꽃들, 그리고 벤치

옥상 풍경 이모저모. 우리 가족 한 팀과 다른 단체 한 팀이 앉으니 옥상은 만석이 되었습니다. 널찍하게 활용해서 좋았고, 경치 때문에 더 좋았네요. 손에 카메라가 있으니 괜히 하늘도 한 번 올려다보고, 구석구석 찍어보기도 합니다. 

흙과나무 메뉴

이런저런 음료를 주문했습니다. 음료 가격이 싼 편은 아니네요. 코로나리타, 군밤라떼, 유자차, 아메리카노, 카페라떼, 복숭아주스, 골든미숫가루... 어째 식구들 취향이 이렇게 다를 수가 있나요? ㅋ 8명이서 주문한 메뉴의 가격은 총 86,000원.

은은한 등불

주문한 음료가 나올 때 즈음 되니 어둠이 내려앉습니다. 분위기는 더 차분해지고, 호수는 서서히 시야에서 사라져갔지만, 가족들과의 시간은 더 화기애애하게 무르익어갑니다. 웃음꽃이 피니 '아~ 행복하다!'라는 생각이 절로 굴러 들어옵니다. 아무래도 돌도 되지 않은 아기의 역할이 컸던 것 같네요. 아래는 이날 마신 음료들.

주문한 음료들

코로나리타

무려 16,000원이나 하는 코로나리타 메뉴가 꽤 독특했습니다. 비주얼에서부터 탄성이 나올 정도로 멋스럽기도 했고요. 맛은 뭐 무난한 칵테일 맛이라 특별할 건 없었네요. 

은은한 조명 아래 벤치

등불

은은하게 다가오는 풍경들이 분위기를 더 좋게 만들어 줍니다. 

아기와 고모

이날 누구보다 역할을 톡톡히 했던 조카는 고모 품에 안겨 잠이 푹 들었네요. 한 시간을 넘게 안고 있어 팔이 어지간히 아플 텐데, 조카가 귀엽다고 끝내 계속 안고 있었던 우리 막둥이. 제 눈에는 둘 다 귀엽습니다.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의왕시 학의동 272-1
도움말 Daum 지도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백운호수좋죠.
    맛집도 주변에 많고.ㅣ.. ㅋㅋ
  2. 역시 맛집은 물 근처에 있어야 하나봐요.
    peterjun님의 블로그에선 항상 가족애가 넘쳐나는 글이 올라와서 좋아요 ^^
    • 아무래도 가족애에 대한 교육을 많이 받아서일지도 모르겠어요. ㅋ
      그리고, 오랫동안 다함께 살아온 것도 큰 이유인 것 같아요. ^^
  3. 훗...훗..정말 훈훈한 가족애가 엿보이는 글 가운데 멋진 카페의 모습도 아름답네요. 여유로운 시간을 이렇게 커피와 함께 하면서 휴식을
    취하는것도 운치가 있고 좋군요.
    • 저희 가족 모두 이런 걸 정말 좋아하는 것 같아요.
      아마 아버지의 영향이 큰 듯 싶네요. ㅋ
  4. 분위기에 빠져들것 같은데요
    ㅎㅎ

    잘 보고 가요
  5. 스킨이 바뀐거 같은데, 넘 예쁘네요.
    멋진 곳 다녀오셨군요..
  6. 오늘 소개해주신 카페는 일반 카페랑은 좀 특별한점이 많은것 같습니다.?
    경치를 볼 수 있고, 초등학생까지는 아이스크림을 무료로 제공하고, 65세이상인 부모님을 모시고 온 경우 부모님 한 분의 메뉴를 무료로 제공해주고, 7개월 이상 임산부에게 음료를 무료로 제공하는 등 혜택이 있어서 사람들이 정말 많이 찾을 것 같습니다. 오늘은 덕분에 좋은카페를 알고 갑니다^^ 메모해둬야겠습니다.
    • 여러모로 좋았어요.
      사실 카페 메뉴들의 맛 자체가 아주 특별한 곳은 그리 많지는 않으니...
      이정도면 꽤나 특별하다고 보는 게 맞는 것 같아요.
      맘에 드는 곳이었네요. ^^
  7. 분위기가 정말 좋은곳이네요.^^
    백운호수도 있고 ㅎㅎㅎ
  8. 테라스에서 전망이 정말 운치있네요.
    부모님 모시고 오면 한 분 은 무료 제공이군요.
    즐거운 하루되세요.
    • 정말 맘에 들었어요.
      음료 가격이 저렴하지는 않았는데... 그런 부분에 대해서 생각이 전혀 들지 않을 정도였지요. ^^
  9. 카페의 이름과 분위기,
    내부 인테리어, 백운호수 조망 등
    모두가 일품입니다.

    다만 가격이 만만치 않군요.
    ㅎ ㅎ

    이젠 전형적인 가을 날씨로군요.
    목요일을 편안하게 보내세요.
  10. 가족들 데리고 가보고싶어지는 곳이네요~ 호수를 바라보며 시원한 커피한잔 마시고싶군요^^
  11. 카페 주인의 마음씀이 풍요러워 보입니다
    조카의 잠든 모습이 너무 귀엽습니다 ㅎㅎ
  12. 저도 백운호수 종종 갔었는데..왜 이런 카페에 안갔을까.. 의문이 들었는데~
    음료 가격을 보니.. 납득이 가네요..ㅎㅎ
    • 가성비로 따지면 좀 떨어질 것 같아요. ^^
      그런 이야기를 가족들과 나누기도 했었지요.
      근데 이날 너무 좋아서 다음에 또 가고 싶네요. ㅎㅎ
  13. 와~ 열두대문에서 식사 후 흙과 나무에서 차 한잔 마시는 이야기, 이름이 꼭 동화 같아요~~ 마음이 따뜻해지는 곳일 것 같아요^^
  14. 잔잔한 호수 보면서 가족들과 차 한 잔 마시는 건 좋은 추억이 될 것 같습니다. ^^
    가족들이 모두 화목해 보여서 부럽네요. ^^
    • 가지 많은 나무에 바람 잘 날 없다고 하지요.
      늘 좋기만 한 건 아니지요. ^^
      그래도 대체적으로 화목한 것 같아요.
  15. 분위기 완전 좋아보여요~
  16. 저도 백운호수 한번 놀러갔었는데.. 좋더라구요 저도 차가 있으면 가끔 갈텐데 말입니다.
    딱 저 근처 어떤 카페에서.. 음료를 먹었는데 아직도 기억나네요.
    거기 괜찮은 곳이라고 하고 아는 지인이 데리고 간 거였거든요. 또 가고 싶네요~
    • 이 근처에 맛집이 많아서 예전 안양 쪽에서 잠시 일할 때 종종 가곤 했었어요.
      오랜만에 갔는데 너무 좋네요. ㅎㅎ
  17. 호수를 볼 수 있어서 더욱 멋진 카페이네요.
    분위기도 좋고 경치도 좋네요.
    다만 조금 가격은 있는 편...(역시 현실적인 아줌마.)
    꾹 누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18. 분위기 정말 좋은곳이네요. 넘 잘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