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월 여행] 최고의 중국집 대려도, 옛맛을 만나다

Posted by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7.10.17 00:42 일상이야기/맛집과 먹거리이야기

영월 맛집을 검색하면 최상단에 나오는 영빈관. 하지만, 정작 영월 최고의 중국집은 대려도라고 합니다. 알고 보니 이곳이 전통이 깊기도 하고, 옛맛을 그대로 이어가기 때문에 그렇게 평가받는 것 같았습니다. 따라서, 옛맛을 느끼고 싶은 분은 대려도, 좀 더 현대식의 맛을 원한다면 영빈관을 가면 되겠습니다. 

<[영월 여행] 최고의 중국집 대려도, 옛맛을 만나다>

강원도 영월 여행 청령포

조선 6대 임금 단종의 왕릉인 장릉에서 가까이 위치해 있어, 코스로 묶어서 잡아도 좋습니다. 영월에서 단종의 흔적을 찾는 여행을 하려면 청령포 - 장릉 - 맛집 코스로 잡으면 되겠습니다. 청령포에 대한 이야기는 아래 포스팅으로 볼 수 있으며, 장릉 이야기는 곧 올릴 예정입니다. ^^

- 슬픈 왕 단종의 유배지 청령포

영월 맛집 대려도

특별한 꾸밈없이 세월의 흔적이 고스란히 묻어나는 건물과 대려도 간판이 보입니다. 겉모습으론 이곳이 맛집이라는 걸 전혀 알 수 없습니다. 

영월 최고의 중국집 대려도 실내모습

옛날 TV

조금 이른 식사 시간. 손님은 한 명도 없었고, 음식 먹는 동안 두 테이블의 손님이 더 왔습니다. 여행객 자체가 많지 않아서인지 모르겠으나, 동네 배달 주문은 끝없이 이어지긴 하더군요. 암튼 한가롭게 식사했습니다. 옛스러운 실내 분위기지만, 꽤 깔끔한 편이었습니다. 

대려도 메뉴판

좀 특이했던 건 주방장이 여성분인 것 같았다는 것입니다. 중국집 주방에 여성분이 이런저런 요리를 하는 경우를 보기가 쉽지 않은데 말이죠. 친구와 둘이 이것저것 맛보기 위해 세트로 주문했습니다. 

식사가 나오는 데까지 시간이 꽤 걸렸습니다. 맛을 보면 단번에 알 수 있는데, 음식 하나하나 주문 들어오면 정성스럽게 해주시는 것 같았습니다. 성격 급한 분은 조금 답답할지도...;;

대려도 군만두

붉은 탕수육

탕수육 한점

군만두 : 특별한 맛이라 하기엔 그다지 튀는 부분은 없었습니다. 무난하지만, 흠잡을 데 없는 그런 메뉴였네요. 

탕수육 : 붉은 색감의 탕수육은 요즘엔 보기 쉽지 않은데, 이런 비주얼 정말 오랜만입니다. 절대 매콤한 맛이 아닙니다. 개인적으로 굉장히 맛이 좋아 열심히 먹었습니다. 탕수육 그리 좋아하지 않는데도 말이죠. ㅎㅎ

옛날 짜장면

옛날 짬뽕

짜장면 : 옛날 짜장이라는 말이 딱 어울리는 그런 메뉴입니다. 그래서, 요즘식 짜장면 맛에 길들여진 분들께는 맛이 없다(?)로 느껴질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옛맛을 잘 아는 분들이라면 엄지를 치켜들 것입니다. 

짬뽕 : 스페셜하다고 할만한 건 없지만, 역시나 흠잡을 데 없는 맛. 콩나물이 들어가 해장에 좀 더 어울릴 듯한 그런 맛이었습니다. 

짜장면 한 젓가락

짬뽕 한 젓가락

전체적으로 옛맛을 지켜가고 있는 곳이라는 느낌이 강했습니다. 그래서, 젊은 분들보다는 30대 후반 이상 분들의 입맛을 사로잡을만한 그런 곳 같았네요. 너무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게다가 무척이나 친절하셨고, 섬세하게 챙겨주셔서 여러모로 기분도 좋았습니다. 

이날 한참을 걸어 다녀 피곤하기도 했지만, 맛있는 음식 먹고 다시 기운을 낼 수 있었네요.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영월군 영월읍 영흥리 1069-3 | 대려도
도움말 Daum 지도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첫 사진에서 가을이 팍팍 느껴지네요
    그렇지 않아도 오늘 짜장면이 먹고 싶은걸 못먹고 지나갔는데 여기서 보네요 ㅠ.ㅠ
    옛맛이 어떤 맛인지 모르지만 저는 현대적인 맛보다 요기 가보고 싶어지네요^^
    • 전 옛맛도 현대맛도 다 좋네요.
      옛맛은 춘장의 맛을 좀 더 살린 맛이라고나 할까요? 그런 느낌이에요. ㅎㅎ
  3. 비쥬얼만 봤을 때는 정말 맛있어보이네요.
    저는 요즘 입맛보다 옛날 입맛이라서 맛있게 먹을 수 있을 것 같아요.
    이 새벽에 배고파서 음식타령하는데,
    마침 블로그에 오니 짜장면 짬뽕 탕수육 군만두를 눈으로 맛있게 보고 갑니다. ^_^
    • 저는 여행을 가면 그곳 특산물 음식 먹는 걸 좋아해서 중국집은 잘 가지 않는 편이에요.
      근데 어떤 분들은 해당 지역의 대표 중국집을 찾기도 하더라구요.
      그래서 한 번 흉내내봤는데... 성공했네요. ㅎㅎ
  4. 음식으로 영양 보충 많이 하셔요. 건강이 최고랍니다.
  5. 얼큰한 짬뽕이 먹고 싶어지네요.
    ㅎㅎ

    잘 보고가요
  6. 옛맛을 그대로 지키고 있는 곳이군요.
    맛잇는 중국 요리 드시고 충전이 되셨겠습니다.
  7. 아 이런 저는 오늘도 늦게 자지만 자기전에 보니까 아 너무 먹고싶네요.^^
  8. 중국 요리집의 주방장이 여자분인것은 좀 특별하네요
    흔하지는 않은것 같습니다
    오늘 짜장면 포스팅을 자주 봅니다..침 넘어갑니다^^
  9. 우와~!! 중국요리 너무 맛나보여요!! >_<
  10. 얼마전 영월에 잠시 들렀다가 정선에 다녀왔네요.. 이 포스팅을 빨리 봤더라면 이곳도 들렀을텐데....
    나중을 기약해야겠습니다.
    • 영월에서 식사를 해야해서 미리 좀 살펴두었어요.
      원래 가려고 했던 다른 식당이 있긴 했는데, 너무 일찍 문을 닫으셔서...
      입구에서 퇴짜 맞았네요. ㅠㅠ
  11. 붉은색감의 탕수육, 정말 오랜만에 보는것 같습니다.
    평소 탕수육을 선호하시는 편은 아닌데도 맛있게 잘드셨다니 정말 맛이 있나봅니다^^
    나중에 영월여행시 기회가 되면 소개해주신 곳에서 식사를 해야겠습니다.
    좋은곳 소개 감사합니다.
    • 오랜 전통의 맛을 이어가는 곳 같아요.
      그래서 많은 분들이 인정하는 게 아닌가 싶네요. ^^
  12. 우와! 진정한 옛날 짜장 맛인가봐요! 맛있을 것 같아요~~ 갑자기 배가 고프네요^^;;;;
  13. 맛있어보이네요. 요즘 참고 잇는 음식만 잔뜩잇네요.
    • 전...요새 그냥 다 먹네요. ㅠㅠ
      가을이라...말도 살찌는 계절이라는데...
      저라고 별 수 없는 듯 싶어요. ㅋ
  14. 중국음식 먹은지 참 오래되었는데 한 번 먹고 싶네요.
    • 전 가끔씩 먹네요.
      제가 찾아 먹는 경우는 거의 없는데..
      꼭 한 번씩 먹을 일이 생기는 것 같아요. ㅎㅎ
  15. 그러고보니 이런 옛날나는 중국음식점이 많이 없어졌어요 ...
    짬뽕에 눈길이 좀 더 가는군요 ... 얼큰하면서도 시원한 그 맛을 상상해봅니다 ..
    친절도 좋다고 그러시니 .. 더 가보고 싶습니다 .. ㅎㅎ
    • 음식이 깔끔해서 좋았어요.
      물롬 맛도 좋았고요. ^^
      이런 중국집이 하나씩 없어지고 있지요... 음식도 문화다 보니, 시대의 흐름에 맞게 변하는 것 같아요.
      그래도 지켜나가는 분들도 있으니... 다행이라고 해야 할까요? ㅎㅎ
  16. 오오~ 식당 내부와 음식 비쥬얼에서도 옛 느낌이 물씬 느껴집니다. 미식가 피터준님께서 인정한 맛이니 최고 맛집 맞는거네요^^ 무엇보다도 건강이 최고입니댱! 건강 잘 챙기시길요!
    • 이상하게 전 혼자 있을 때 건강을 제일 잘 챙기는 것 같아요 ... ;; 집에 있으니 왜이렇게 잘 먹고 사는지... ㅎㅎ
  17. 진짜 옛날느낌의 중국집이네요 ㅋㅋ
    어제 술을 마셔서인지 짬뽕국물이 너무 먹고싶어집니다 ㅎ
  18. 중국음식은 옛날식이 더 맛있었어요. 그래서 그런지 더 먹고 싶어지는.
    여자분이 중식 주방을 맡는 경우는 저도 거의 본 적이 없는데 그점도 독특하구요.
    한국 중식은 짜장면과 짬뽕을 잘 만들면 우선 잘하는 거라 보는데 두 음식이 모두 아주 맛있어 보여요. ^^*
    • 꽤 맛이 좋았는데, 그 맛이 옛맛에 가깝다는 거에요.
      아마.... 그 맛을 모르는 분이라면 왜 여기가 최고 중식당인지 이해하기 조금 어려워할지도 모르겠네요. ㅎㅎ
  19. 오랜만에 보니 진짜 맛있어 보입니다. 어려서 봤던 그 비주얼이네요. 멋스러운데요. ^^
  20. 대려도... 섬 이름인 줄 알았는데, 중국집이었군요!
    워낙에 짜장면, 탕수육을 좋아하는지라... 군침이 막 돕니다ㅎㅎ
    • 영월시네마
    • 2018.05.01 23:37 신고
    블로그 주인님 취향은 존중하겠습니다만, 제가 영월에 학생 때부터 꽤 오래 살았는데 저 집만은 아닙니다.
    한 5년쯤 전에 사장 겸 주방장이 (배달 사고로 몇 달 일 쉬시는 중에 가게를 정리하셨다고 들었습니다.) 신시가지 쪽에 '차이X' 이라는 가게를 새로 내고, 사장과 주방장이 바뀐 이후로 정말 손님이 똑 끊겼어요.
    심지어 주변 공보의들(보건소가 근처입니다)이 식사하러 오던 모습조차도 안 보일 정도네요.
    이유는 다른게 없어요. 사장 성격이 이상하거나 장사를 나쁘게 하는 것도 아닌데 그냥 너무너무 맛이 없어요.
    영월에 나름 괜찮다 싶은 중식집이 꽤 있지만, 현지인으로서 정말 다른 고장 분들한테 이 가게만큼은 추천하고 싶지 않습니다.
    •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괜찮은 중식집도 함께 댓글 달아주시면 읽어보시는 분들께 도움이 될 것 같아요.
      사실 현지에 계시는 분들의 말씀이 가장 좋은 조언이 되거든요. ^^